커뮤니티 > 피움뉴스 6 페이지
 
 
Home > 커뮤니티 > 피움뉴스
 
[누구나 알지만 누구도 모르는] 가정폭력 생존자, 그녀들의 살아…     2014-09-23

가정폭력 생존자, 그녀들의 살아있는 목소리- 영화 '누구나 알지만 누구도 모르는' 김샛별*필자 김샛별은 전 송파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아동청소년계장, 현 서울지방경찰청 소속입니다.  의붓아버지의 폭행에서 기인한 살인, 잘...

[마이 차일드] 삶 그대로로 건네는 담담한 응원     2014-09-22

삶 그대로로 건네는 담담한 응원- 영화 '마이 차일드'제8회 여성인권영화제 상영작 <마이 차일드> 스틸컷"사회와 내 아이 중에 하나만 선택해야 했죠. 저는 우리 아이의 편이 되기로 했어요"우리 엄마는 내가 레즈비언임을 알고 있다. '...

[철의 시대] 쉽게 꺼낼 수 없었던 이야기     2014-08-11

제7회 여성인권영화제 상영작 <철의 시대> 스틸컷 쉽게 꺼낼 수 없었던 이야기- 영화 '철의 시대' 엄마는 한참동안 말이없었다.긴 침묵 끝에 터져나온 눈물은 그녀가 지난 몇십년간 말하지 못했던 삶의 역사들이 터져나오는 순간이었다...

[아버지의 이메일]용서는 기억하는 것에서 시작된다.     2014-08-11

[아버지의 이메일]용서는 기억하는 것에서 시작된다.제7회 여성인권영화제 상영작 <아버지의 이메일> 스틸컷 객관적으로 그리고 역사적으로 나의 아버지를 정의해 보자면 대략 이렇다. 전쟁을 겪은 부모님 세대를 위로하고, 한국의 ...

[아버지의 이메일] 아버지, 무엇을 원망해야 하나요     2014-08-11

[아버지의 이메일] 아버지, 무엇을 원망해야 하나요 대한민국처럼 크지 않은 땅덩어리 내에서, 짧은 역사 속 이렇게 시대적 격변을 맞이한 국가가 어디 있을까. 식민 통치 이후 분단의 아픔, 이념 대립으로 인한 6.25 전쟁과 베트남 ...

 1  2  3  4  5  6  7  8  9  10    
 

PARTNER

 
NEWSLETTER / FIWOM의 새소식을 메일로 발송해드립니다.
주최 : 한국여성의전화 지원 :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시 은평구 진흥로 16길 8-4 1층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영화제 사무국
TEL. 02-3156-5417 | FAX. 02-2256-2190 | EMAIL. fiwom@fiwom.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