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개막작

Home - 상영프로그램 - 개막작

뼈아픈 진실 Home Truth

  • 미국
  • 2017
  • 72'
  • 다큐멘터리
  • Digital
  • Color
  • E
  • 12세 이상 관람가
스케쥴 Schedule
상영관
상영시간
상영회차
정보
예매하기
CGV 압구정 본관 1관
9-20(수) 19:00
1회
계막 계막 계막
예매하기예매하기
ART3관
9-23(토) 12:00
16회
계막 계막 계막
예매하기예매하기
ART2관
9-24(일) 15:10
36회
계막 계막 계막
예매하기예매하기
줄거리 Synopsis

1999년 콜로라도, 제시카의 어린 세 딸이 전남편에 의해 유괴되어 살해당했다. 그 끔찍한 악몽 후에, 그녀는 거듭된 요청에도 경찰이 가정폭력으로 접근금지 명령을 받은 남편을 강력히 제지하지 않았음을 주장하며 경찰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 제시카는 딸들의 죽음이 헛되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이 사건을 미국 대법원과 국제인권재판소에 제소하고, 가정폭력 피해자들의 권리를 강화하고자 노력한다. 한편, 이 비극적인 아픔과 싸워야만 했던 또 한 명의 생존자, 아들 제시와의 관계는 썩 순탄치 못하다. 9년에 걸쳐 촬영된 <뼈아픈 진실>은 한 여성의 정의와의 오랜 사투를 다룬 연대기이자, 사회가 가정폭력에 대처하는 모습, 그리고 가정폭력으로 인한 트라우마가 세대에 걸쳐 주는 아픔을 조명한 작품이다.


In 1999, Colorado mother Jessica Gonzales experiences every parent’s worst nightmare when her three young daughters are killed after being abducted by their father in violation of a domestic violence restraining order. Devastated, Jessica files a lawsuit against the police, claiming they did not adequately enforce her restraining order despite her repeated calls for help that night. Determined to make sure her daughters did not die in vain, Jessica pursues her case all the way to the U.S. Supreme Court and an international human rights tribunal, seeking to strengthen legal rights for domestic violence victims. Meanwhile, her relationship with her one-surviving child, her son Jessie, suffers, as he struggles with the tragedy in his own way. Filmed over the course of nine years, HOME TRUTH chronicles one family’s pursuit of justice, shedding light on how our society responds to domestic violence and how the trauma from domestic violence tragedies can linger throughout generations.

프로그램노트 Program Note

개막작을 선정하는 일은 해마다 부담스러운 일이다. 2009년이었던가, 제시카의 이야기를 다큐멘터리로 만들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부터는 수시로 영화의 완성 여부를 확인했었다. 여성에 대한 대표적인 폭력, 그러나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것들이 산적인 가정폭력을 다루는 영화, 당사자의 목소리로 미진한 제도에 대해 강력하게 투쟁하는 영화, 그리하여 피해자를 피해자의 위치로만 두지 않는 영화, 그리고 우리 사회의 변화를 만들어내는 영화. 그런 영화라면 개막작으로 선정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올해 이 영화가 완성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이 영화를 본 후, 기대가 틀리지는 않았다는 안도감보다는 이것을 영화가 아닌 삶으로 겪어낸 누군가가 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아팠다. 영화의 원제 Home Truth는 “집안의 진실”쯤으로 번역될 수 있겠지만, 그 자체로 “뼈아픈 진실”이라는 뜻이 있다. 가정폭력을 주제로 다룬 영화로 이보다 좋은 선택은 없을 것이다. 아무리 사회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고 할지라도 제시카의 “뼈아픈 진실”은 자식을 잃었다는 사실을 돌이킬 수 없다는 데 있다. 자신이 겪은 일을 다른 여성들은 겪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긴 법적 투쟁을 이어왔던 제시카의 바람처럼 이 영화가 우리 사회에도 깊은 울림과 변화를 가져오길 바란다.


Choosing the opening film for the festival is always difficult. Probably it was in 2009 that there was news of Jessica’s story being made into a documentary film. After hearing the news, we had frequently checked the completion status of the film. A film that talks about domestic violence, which is one of the most common forms of violence against women and is full of problems yet to be solved. A film that fervently fights against the unsatisfactory system through the voices of people directly concerned with the matter; so that does not only place the victims on the position of victims. A film that makes a change in our society. There was no reason whatsoever not to choose that kind of film as the opening film.
However, after watching this long-awaited film with throbbing heart as we heard the news that the film was completed, what made us overwhelmed was not the feeling of satisfaction that the film met our expectations, but the painful fact that the violence in the film is not only in the film. It is something that actually happened to someone’s life. The original title of the film Home Truth could be translated as “Truth at Home,” but it has the meaning of “Truth That Pierces the Heart” itself. There could be no better choice than this when choosing a film that deals with domestic violence. “The Truth That Piecers the Heart” of Jessica is the actuality that she lost her child is irrevocable although her story has brought a big change in the society. We hope that this film also brings a deep resonance and changes in our society as Jessica had fought a long legal battle wishing other women would not go through what she has experienced.

감독의말 Director's talk

제시카와 그녀의 가족들이 베풀어 준 기회와 엄청난 신뢰로, 우리는 가정폭력과 가족의 끔찍한 비극이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기 시작했습니다. 뉴스 카메라가 떠나고, 이 사건이 헤드라인에서 사라진 몇 주, 몇 달, 그리고 몇 년 동안 말입니다. 생존자에게 ‘말하기’는 어떤 의미일까요? 결국 가정폭력은 개인과 사회에 무엇을 남길까요? ‘그 가정폭력’은 세대를 거치면서 어떤 파문을 남기는 것일까요? 트라우마와 슬픔은 쉽게 해결될 수 없습니다. 제시카는 그녀가 할 수 있는 것을 다 했습니다. 이제는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들은 우리 사회가 책입져야 할 차례입니다.


With the incredible trust and access granted to us by Jessica and her family, we set out to examine the effects of domestic violence and terrible family tragedies, weeks, months and years after the headlines fade and the news cameras leave.
How are survivors affected by telling their stories? What are the long-term personal and societal consequences of domestic violence, and how do they ripple throughout generations, leaving an impact long after the first blows?
Jessica’s frank, irreverent and raw approach to her advocacy and to telling her story teaches us some hard truths: that trauma and grief cannot easily be resolved, and that we have a long way to go in how we respond to domestic violence as a society. Jessica gave everything she could to her case, and to telling her story, in an attempt to create change so that her daughters did not die in vain. Only then could she finally start to let the pain go. Ultimately this is the responsibility that lies in receiving survivor’s stories?as a society we must listen, engage and not turn away.

감독 Director

카티아 매과이어Katia Maguire

감독이자 제작자인 카티아 매과이어는 PBS 시리즈와 빌 모어 저널 여성, 전쟁 및 평화 분야 시니어 협력 제작자였다. 그녀는 최근 2017 에미상 뉴스와 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에 오른 <그림자 왕국(Kingdom of Shadows)>을 연출했다.

Katia Maguire is a New York-based director and producer. Previously, Katia was a senior associate producer on Women, War & Peace on PBS series and Bill Moyers Journal. She recently produced Participant Media’s Kingdom of Shadows and is nominated for a 2017 News and Documentary.

에이프릴 헤이스April Hayes

감독, 제작자, 촬영 감독이자 편집자인 에이프릴 헤이스는 최근 구글의 ‘#보여주다(#Showup)’ 캠페인의 일환으로 전국의 프라이드 운동의 역사를 기록한 짧은 다큐멘터리를 연출했다.

April Hayes is a New York-based documentary director, producer, cinematographer and editor. She recently directed a short documentary as part of Google’s #ShowUp campaign documenting the history of Pride movements around the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