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여전히 아무도 모른다

Home - 상영프로그램 - 여전히 아무도 모른다

말하기의 힘 Faces of Harassment

  • 브라질
  • 2016
  • 82'
  • 다큐멘터리
  • Digital
  • Color
  • NN
  • 15세 이상 관람가
스케쥴 Schedule
상영관
상영시간
상영회차
정보
예매하기
ART2관
9-22(금) 17:25
11회
계막 계막 계막
예매하기예매하기
ART1관
9-23(토) 13:50
17회
계막 계막
예매하기예매하기
줄거리 Synopsis

#내가 겪은 첫 번째 여성폭력(#MyFirstHarassment)'이라는 해시태그가 브라질 전역을 휩쓸었다. 이는 여성에 대한 폭력이 얼마나 만연해 있는지, 이 문제를 공론화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갈망이 얼마나 간절했는지 드러나는 계기가 되었다. '말하기의 힘(FACES OF HARASSMENT)' 캠페인은 여성들이 그들의 진실을 말할 공간을 마련하여 이 흐름에 힘을 실었다.


FACES OF HARASSMENT is an experiment in storytelling about trauma. When the hashtag #MyFirstHarassment swept across Brazil, it showed not only the widespread experience of sexual harassment, but a widespread hunger to bring it out of the shadows. FACES OF HARASSMENT amplifies this movement, by opening space for women to speak their own truth. The film was shot in a mobile storytelling van, parked in rich and poor neighborhoods alike across São Paulo and Rio de Janeiro and open to any woman. The van was a free, autonomous space, where women spoke to the camera directly, no interviewer or other influence present. FACES OF HARASSMENT offers an honest and unflinching look at the scourge of sexual harassment—and at the radical possibilities for dignity and healing that can happen when women are free to speak completely for themselves.

프로그램노트 Program Note

지구 반대편, 낯선 도시의 낯선 사람들이 전하는 낯설지 않은 이야기. 세 상 어디에도 ‘사소한’폭력은 없다. 영화는 사실 '스포일러' 그 자체다. 여성에 대한 폭력이 전 지구적으로 얼마나 어떻게 유사한지, 그래서 당사 자의 말하기가 갖는 힘은 어떤 것인지, 당신이 상상하는 그대로이기도 하며 그 이상이기도 하다. 영화에 담긴 목소리를 어떻게 들을 것인지, 무엇을 할 것인지는 우리에게 남겨진 몫이다.


On the other side of the globe, a strange story told by strangers in a strange city. There is no 'minor' violence anywhere in the world. The movie is actually a 'spoiler' itself. It is more or less what you imagine, how the violence against women is globally similar, and what the power of speaking of the parties is. It is up to us how we listen to the voices in the movie and what to do.

감독 Director

파울라 사케타Paula Sacchetta

브라질 TV 국제부와 상파울로주 신문 국제부 출신인 파울라 사케타는 상파울루 대학 커뮤니케이션과 예술학부에서 언론학을 전공했다. 파울라 사케타는 2012년 Caros Amigos 매거진 특별 연재에 기고한 국가진실위원회에 관한 기사로 매거진 분야 엠네스티와 블라디미르 헤르조그 인권상을 수상했다.

Paula Sacchetta graduated in journalism from the School of Communication and Arts, Sao Paulo University(ECA-USP), has worked for Globo TV Brasil and section Alias of the Estado de Sao Paulo newspaper. Paula won the Amnesty and Human Rights Vladimir Herzog Award in the magazine category, for an article about the National Truth Commission published in a special edition of the Caros Amigos magazine in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