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일상과 투쟁의 나날들

Home - 상영프로그램 - 일상과 투쟁의 나날들

아무한테도 말하지 마 Don’t Tell Anyone

  • 미국
  • 2015
  • 74'
  • 다큐멘터리
  • Digital
  • Color
  • E
스케쥴 Schedule
상영관
상영시간
상영회차
정보
예매하기
ART2관
9-23(토) 13:50
18회
계막 계막 계막
예매하기예매하기
ART3관
9-23(토) 20:50
29회
계막 계막
예매하기예매하기
ART2관
9-24(일) 13:35
34회
계막 계막
예매하기예매하기
줄거리 Synopsis

미국에 사는 1100만 명의 이민자들은 이중생활을 해야 한다. 그들은 서류미비자이기 때문이다. 이들은 합법적으로 일을 하거나 여행을 할 수 없다. 대다수는 강제 추방당할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떨며 평생을 보낸다. 앤지 리베라도 그들 중 하나다. 그러나 그녀는 용감하게도 그녀의 블로그에 자신의 이야기를 담아 세상에 공개한다.


11 million migrants in the US have to live a double life, because they are undocumented. They can not work legally, nor travel. Many live in permanent fear of being deported. Angy Rivera is one of them. Courageously she dared the go public with her Blog; now she takes to the streets and together with other illegal migrants demands a solution for the immense problem, hushed up for decades.

프로그램노트 Program Note

영화는 미국의 서류 미등록 이민자, 앤지의 공개적인 활동들을 좇으며 질문한다. 이 땅에서의 체류를 허락할 수 있는 온전한 권한을 가진 자는 누구인가, "아무한테도 말하지 마"라는 말은 어떻게 존재를 실제로 구속하는 가. 비단 이주의 문제뿐 아니라 온갖 문제를 들어 한 인간의 존재를 쉬이 "불법"으로 만드는 시대. 다시 한번 묻는다. 그 권한을 가진 자, 누구인가. 침묵을 깨고 연대할 때 비로소 드러나는 그 아무것도 아닌 자들의 맨얼굴. 존재 자체로 빛나는 우리 사회 수많은 앤지들과 함께 보고픈 영화다.


The film follows the public activities of Angy, an undocumented immigrant in the United States. Who has the full authority to allow a stay in the country? How does speaking "Do not tell anyone" actually bind a person? It is an era of making a person’s existence “illegal” because of all kinds of problems as well as the problem of migration. Ask again. Who has that authority? The face of those who turn out nothing when people break the silence in solidarity. It is a film to watch with many other Angys of our society who shine with existence itself.

감독 Director

미카엘라 슈어Mikaela Shwer

미카엘라 슈어는 2008년 칸영화제에서 ‘떠오르는 편집자’상을 수상하였다. 이후 HBO, 선댄스 채널, PB의 여러 영화들을 작업했다. <아무한테도 말하지 마>는 그녀의 장편 데뷔작이 될 것이다.

Mikaela Shwer is an award-winning editor and filmmaker with a passion for bringing important stories to life. Her work was recognized early in her career when she won the "Emerging Editor" award at the 2008 Cannes Film Festival. Since then, Mikaela has worked on numerous films for HBO, the Sundance Channel, and PB. No Le Digas a Nadie (Don't Tell Anyone) will be her feature directorial debut